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속보] '당직자 폭행 논란' 송언석 의원, 국민의힘 탈당

기사승인 2021.04.14  16:28:14

공유
default_news_ad1

4·7 재보궐선거 당일 당직자 폭행으로 논란을 빚은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은 4월 14일(수) 오후 탈당 의사를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스스로를 돌아보며 매사에 경각심을 가지고 의정할동에 임하겠다"며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생각인 것 같다. 

송 의원은 지난 7일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를 앞두고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 상황실에 자신의 자리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당직자에게 욕설을 하며 정강이를 여러 차례 발로 차서 사무처 직원들의 반발을 샀다.  

송 의원은 처음에는 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사무처 당직자들이 송 의원을 향해 사과와 탈당을 요구하는 성명을 내는 등 파문이 커지자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송 의원은 지난 8일 노조에 보낸 공식사과문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사과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4.7 재보궐선거 개표상활실에서 물의를 빚었던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송언석 의원은 지난 7일 개표상활실에서 본인의 자리가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직자들에게 욕설과 폭언, 발길질 등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2021.4.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