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스텍 연구팀, 항암제 치료효과 예측 머신러닝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20.10.30  21:04:58

공유
default_news_ad1
포스텍 김상욱 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암환자 유래 인공 미니장기의 전사체 정보를 토대로 환자의 항암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인공지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제공) 2020.10.30/© 뉴스1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포스텍은 30일 김상욱 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암환자의 항암제 반응성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약물의 직접적 표적이 되는 개별 단백질에 대한 전사체 정보뿐 아니라 표적 단백질과 상호 작용할 수 있는 생체 단백질 상호작용 네트워크 데이터를 이용해 예측 정확도를 높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찾아냈다.

연구팀은 "같은 암 환자라도 항암제에 대한 반응이 다르기 때문에 효과를 볼 수 있는 환자를 선별하는 맞춤형 치료가 중요하다"며 "기존 머신러닝 예측기법이 암세포의 유전체 정보를 토대로 하고 있어 정확도를 높이는데 한계와 불필요한 바이오마커 정보로 인해 머신러닝이 거짓 신호를 바탕으로 학습하는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기존 머신러닝이 학습해야 했던 방대한 바이오마커 대신 선별된 바이오마커만 학습할 수 있도록 정확도를 높였다.

또 동물모델이 아닌 환자 유래 미니장기의 데이터를 이용해 실제 환자에서 반응과의 차이를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전사체는 사람마다 유전정보를 토대로 만들어지는 단백질의 종류는 물론 만들어지는 시기나 양이 다르며 만들어진 단백질의 활성도 다르다"며 "이때문에 유전적 특성과 암세포의 전사체 정보를 분석해 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예측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