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家 며느리' 노현정, 시어머니 이행자 여사와 故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기사승인 2020.10.28  13:01:56

공유
default_news_ad1
노현정 전 아나운서/ 사진제공=더팩트

 

이행자 여사(왼쪽)와 노현정 전 아나운서/ 사진제공=더팩트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건희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노 전 아나운서는 이날은 남편인 정대선 현대비에쓰앤씨 사장이 아닌, 시어머니인 이행자 여사와 동행했다.

이날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차분한 단발머리와 검은색 코트 차림으로 빈소에 등장했고, 조문을 마친 뒤에는 빠르게 차에 탔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 사진제공=더팩트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06년 현대그룹 3세 정대선 현대 비에쓰앤씨 사장과 결혼했다. 현재 결혼과 함께 방송 활동을 중단한 채 가사에 전념 중이며 슬하에는 아들 둘을 두고 있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지난 2015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후 약 6년5개월간 투병생활을 하다 지난 25일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8일 오전 영결식이 유족들과 전·현직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장지는 수원 가족 선영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